이찬원 코로나 확진→트롯 5인-'아내의 맛' 출연진 등 모두 '음성' [이슈&톡]
2020. 12.04(금) 15:38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가수 이찬원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으로써, 그와 접촉한 모든 이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현재까지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앞서 이찬원은 3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그가 참여했던 방송 녹화에 관련된 모든 출연자들과 전 스태프들은 밀접접촉자와 상관없이 전원 코로나 검사 진행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미스터트롯' 톱6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3일과 4일, 공식 팬 카페를 통해 임영웅과 영탁, 장민호, 김희재, 정동원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뉴에라프로젝트는 "현재 (음성이 나온) 아티스트 5인은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며 "방역당국의 코로나19 관련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찬원에 대해서는 "현재 방역당국의 관리를 따르고 있으며 건강에 특이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이찬원과 동선이 겹치는 연예인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박명수와 이휘재, 장영란, 홍현희, 이하정 등 TV조선 '아내의 맛' 출연진은 지난 1일, 이찬원이 고정 출연하는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바다.

이들 모두 검사 결과 다행히 음성. '뽕숭아학당' MC 붐 역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또한 이찬원의 의상을 담당하는 스타일리스트가 윤종신, 서장훈, 자우림, 이적 등도 담당하는 사실이 알려지며 우려가 커졌지만, 윤종신과 서장훈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적은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접촉은 하지 않았지만 전파 가능성을 염두해 자가격리에 들어섰다. 자우림은 최근 일주일 이상 해당 스타일리스트를 만난 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찬원은 TV 조선 '미스터트롯' 3위인 미(美) 출신으로, 현재 그 누구보다 다양한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며 맹활약 중이다. 이에 그의 확진은 연예계 전반적으로 파장이 매우 컸다.

다행히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진 않았지만, 여전히 연예계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한길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한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이찬원 코로나19 확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