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최철호 폭행 논란 사과→생활고 고백에 쏟아지는 응원 [TV온에어]
2020. 12.08(화) 06:45
마이웨이, 최철호
마이웨이, 최철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배우 최철호가 과거 폭행 논란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7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10여 년 전 후배 배우를 폭행해 자숙에 들어간 최철호의 근황이 소개됐다.

앞서 지난 2009년, 최철호는 후배를 폭행했음에도 불구 거짓 증언을 했다 추후 CCTV를 통해 진실이 드러나자 이를 사과하고 자숙에 들어갔다.

10여 년이 지난 뒤, 최철호는 택배 물류 센터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최철호는 "택배 물류 센터에서 하차 일을 하고 지금 퇴근하는 길이다. 보통 월요일 같은 경우엔 저녁 8시 30분에 출근해서 아침 8시 30분에 퇴근한다"며 "일용직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철호는 이렇게까지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섭외는 점점 줄고, 연기 일로는 생계를 유지하기가 어려워졌다. 무언가를 해야겠다 하는 찰나에 동남아 유학 관련 사업이 오더라. 대출도 내고 빚도 내고했는데, 코로나19가 터졌다. 멈출 수도 없는 상황이었다. 계속 빚을 내며 유지하다가 결국 집까지 정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최철호는 현재 가족과 뿔뿔이 떨어져 생활하고 있다고.

이어 최철호는 룸메이트와 생활 중인 5평 원룸을 공개해 충격을 더했다. 아울러 최철호는 신용 때문에 "카드를 만들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래서 룸메이트의 카드를 먼저 쓰고, 이후 아내가 계좌이체를 하는 식으로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하지만 최철호의 안타까운 근황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스타다큐 마이웨이' 촬영 중 부친상을 듣게 된 것. 최철호는 "밤새 일을 하고 자고 있는데, 일어나서 보니 부재중 전화가 수십 통이 와 있더라. 아버지가 돌아가셨다고 하는데, 꿈인 것만 같았다. 아무 생각이 안 들었다. 요양원에 칸막이를 설치하고 있는데 아버지가 누워 계시더라"라고 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최철호는 "아버지께서 제가 망한 걸 알고 계신다. 제가 좋을 때 돌아가셨다면 얼마나 좋으실까"라며 씁쓸해 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럼에도 최철호는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계속해 일을 해야만 했다. 보자기 아티스트 이효재가 부탁한 목공일을 하며 최철호는 깊은 생각에 빠졌고, 이후 인터뷰를 통해 "모든 건 다 제 탓이고 제 잘못이다. 후배에게도 정말 미안하고 다 제가 죄인이다. 괘씸한 짓을 한 거다. 거짓말을 하지 않았냐. 그런 부분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처럼 최철호의 가슴 아픈 근황이 전해진 가운데, 그를 향한 시청자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물론 잘못된 일이었지만, 이제 복귀해도 될 것 같다"는 것. 과연 '스타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최철호가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을지 시선이 모아진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마이웨이 | 최철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