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진, 이복 여동생·세 번째 어머니 가정사 공개
2020. 12.08(화) 09:20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그룹 신화의 멤버 전진이 이복동생이 있다고 고백했다.

전진은 지난 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복잡한 가정사를 공개했다.

이날 전진은 이복동생인 여동생 부부와 세 번째 엄마를 신혼집으로 초대했다. 그는 현 가정 상황에 대해 "현재 어머니는 세 번째 어머니다. 저를 중학교 때부터 지켜주신 어머니"라며 "어머니가 오시기로 했고, 제 여동생과 남편도 함께 온다"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여동생은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중학교 때까지 저를 키워주셨던 두 번째 어머니의 딸"이라며 "어떻게 보면 이복동생이다. 저랑은 지금도 연락을 잘 하고 만나는 동생이다. 처음으로 오늘 부부로서 집에 온다"며 가족애를 드러냈다.

헬스트레이너인 여동생은 전진 부부와 자연스럽게 어울리는 모습이었다. 전진과는 4살 차이가 났다.

전진의 여동생은 “제가 2학년 때 오빠가 6학년인데 등하교를 항상 같이 했다. 오빠는 내 손 꼭 붙잡고 가고 그랬다. 기다렸다가 데리고 오고 그랬다”며 어린 시절 전진이 자신을 아껴줬다고 말했다.

이어 "어렸을 때 오빠랑 초등학교 2학년 때까지만 같이 살았다”며 “엄마랑 저밖에 없는데 오빠가 데뷔하고 유명할 때인데 졸업식에 와줘서 학교가 난리가 났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SBS '동상이몽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상이몽 | 전진 | 전진 이복동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