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츠자카 토리♥토다 에리카 결혼, SNS에 직접 발표
2020. 12.10(목) 20:17
마츠자카 토리 토다 에리카 깜짝 결혼
마츠자카 토리 토다 에리카 깜짝 결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일본 배우 마츠자카 토리(32)와 토다 에리카(32)가 결혼 소식을 깜짝 발표했다.

마츠자카 토리는 10일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갑작스럽지만 나 마츠자카 토리는 토다 에리카와 결혼했다"라며 "생활 환경은 바뀌겠지만 지금까지 해온 것 이상의 책임과 각오를 갖고 매사에 진지하게 임할 것"이라고 알렸다.

토다 에리카 역시 "앞으로도 감사의 마음을 잊지 않고 배우로서 더욱 정진해 나가고 싶다"며 "따뜻하게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라는 결혼 메시지를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 영화 '거짓말은 자란다'에 함께 출연했다.

열애설 없이 갑자기 결혼을 발표했지만, 팬들은 축하를 보내고 있다.

마츠자카 토리는 영화 '독수리 오형제' 실사판, '기적 : 그 날의 소비토', '이름없는 새', '콜보이' 등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최근 영화 '신문기자'에서 국내 배우 심은경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토다 에리카는 '데스 노트', '라이어 게임', '꽃보다 남자', '코드 블루', '마치다군의 세계' 등에 출연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트위터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결혼 | 마츠자카 토리 | 토다 에리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