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김강우, 아내 한무영 향한 애정 "세 자매 중 외모 1위" [TV온에어]
2020. 12.14(월) 06:20
김강우, 미운 우리 새끼
김강우, 미운 우리 새끼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 김강우가 아내 한무영 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김강우가 출연했다.

이날 박수홍의 어머니는 "처제분은 몇번 뵀다. 잘 계시냐"며 과거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했던 한혜진의 근황을 물었다. 한혜진의 형부인 김강우는 "예전에 처제가 '미운 우리 새끼' 꼭 한 번 나가보라고 했었다. 어머님들이 너무 귀엽고 좋으시다고, 출연하면 힐링이 될 거라고 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결혼 11년차인 김강우는 "멜로 영화 할 때마다 아내 눈치를 보게 된다. 질투를 안 하는 건지 안 하는 척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결혼 생활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했다. 그는 "연애도 7년 하고, 10년 정도 살았는데 질투하는 걸 본 적이 없다. 관심이 없는 것 같기도 하다"며 웃었다.

특히 김강우는 "결혼 11년차인데 시간이 너무 금방 간 것 같다"고 결혼 생활을 돌이켜보기도 했다. 그는 결혼 40, 50년차인 부부들 보면 어떻게 저렇게 같이 오랜 시간 동안 살까 싶었는데, 정말 시간이 금방 갈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말했다. 김강우는 "아내와 처음 만났을 때 첫 키스를 홀린 듯이 했다"며 "친구들 모임에서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저 쪽에서 어떤 여자 분이 걸어오는데 너무 예쁘더라. 뒤에 후광이 있더라. 내 이상형이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그는 "내 친구와 그 여자가 어릴 때부터 친구였고, 그렇게 합석을 하게 됐다. 술을 함께 마시다가 뽀뽀를 했고, 그 친구는 통금 시간이라서 먼저 집에 갔다"며 아내와 처음으로 입을 맞추던 순간을 회상했다.

그는 "아내도 그때 뭐에 홀렸다고 하더라. 그 뒤로 8년 간 연애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제가 술을 잘 못 한다. 당시 제 아내가 술이 굉장히 셌다. 제가 취해 있으면 아내가 흑장미로 술을 대신 마셔줬다"고 말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신동엽은 "아내가 세 자매인데 누가 제일 예쁜 것 같냐"고 묻기도 했다. 이에 김강우는 "제 아내가 첫째인데, 셋이 다 비슷하게 생겼다"며 "이 질문을 수없이 받았는데, 제 대답은 항상 하나다. 첫째 딸"이라고 답해 아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오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강우 | 김강우 아내 | 미운 우리 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