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록 "'카이로스' 많은 걸 성취한 작품…헤어지기 아쉽다"
2020. 12.23(수) 11:10
카이로스, 신성록
카이로스, 신성록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신성록이 아쉬움 가득한 '카이로스'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성록은 22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연출 박승우)에서 운명을 바꾸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김서진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다.

신성록은 "개인적으로 많은 것을 성취한 작품이라 '카이로스'를 떠나보내기에 어떤 부분은 슬픈 마음도 든다"며 "6개월 동안 모든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가까워지고 정이 많이 들어서 헤어지기 너무 아쉽다"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신성록은 "마지막까지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께도 무한한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품에서 신성록은 과거와 미래의 김서진 모습을 1인 2역을 보는 듯 확연하게 다른 분위기로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디테일한 감정선으로 안방극장에 매회 강렬한 인상을 남기기도.

한편 신성록은 드라마뿐만 아니라, 영화 뮤지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HB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신성록 | 카이로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