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여회현 "보기보다 소심, 삼각관계 항상 포기했다"
2020. 12.28(월) 14:35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 소주연, 여회현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김요한, 소주연, 여회현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의 여회현이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말했다.

카카오TV 새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극본 장유연·연출 서민정)의 제작발표회가 28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서민정 감독을 비롯해 김요한, 소주연, 여회현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요한과 여회현은 서로 삼각관계에 대해 다른 입장을 내보여 시선을 집중시켰다. 먼저 김요한은 "만약 내가 좋아하는 친구를 다른 친구도 좋아한다면, 내가 좋아하는 이성에게 직접적으로 질문을 할 것 같다. '나냐 얘냐'라고. 만약 상대라고 하면 깔끔하게 포기한다"고 말한 반면, 여회현은 "저는 포기하고 두 사람의 사랑을 응원할 것 같다. 제가 보기보다 소심하다. 실제로 다 경험이 있지 않냐. 전 항상 포기하는 쪽이었다. 말도 못 하고 주변에서 맴돌며 언제 헤어지나 기다리는 쪽이었다"라고 답했다.

그런가 하면 소주연은 만약 자신이 신솔이라면 차헌(김요한)과 우대성(여회현) 중 누굴 선택할 거냐는 물음에 고민 없이 "우대성을 선택할 것 같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소주연은 "아무래도 사랑받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는 사람을 선택할 것 같다. 차헌도 솔이를 좋아하긴 하지만, 그 과정이 너무나 힘들었기 때문에 대성이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는 명랑 발랄한 여고생 신솔이(소주연)와 그가 짝사랑하는 옆집 소꿉친구 차헌, 그리고 이들과 청춘을 함께한 친구들의 사랑과 우정을 담은 첫사랑 소환 로맨스로, 이날 오후 5시 공개된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카카오TV]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요한 | 소주연 |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