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의 선택, 린다Gㆍ천옥 대신 '코로나19 예방' [이슈&톡]
2020. 12.28(월) 18:00
이효리
이효리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이효리는 2020년 MBC의 ‘예능사’를 정리하며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유재석의 ‘놀면 뭐하니?’가 최고 13%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은 중심에는 다양한 ‘부캐릭터’(부캐)를 연기한 이효리가 있었다.

이런 이효리가 MBC 예능인들의 연말 결산 자리에 ‘불참’ 소식을 전했다. 성과를 인정받고, 또 다른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최우선에 두고 이와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효리는 단연 ‘톱스타’다. 연예 활동을 내려놓고 제주도에서 생활하는 동안에도 일거수일투족을 주목받을 만큼 전 연령층에 영향을 미치는 인물이다. 그의 ‘불참’ 결정은 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에 직면한 대중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박수를 받고 있다.

28일 MBC에 따르면 ‘2020 MBC 방송연예대상’에 출연할 예정이었던 이효리는 참석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제주도에 머무르고 있는 이효리는 방송연예대상 축하공연을 위해 서울을 찾을 예정이었다. 이미 공개된 ‘베스트 커플상’ 후보에 두 ‘부캐’(지미유(유재석)-천옥(이효리), 비룡(비)-린다G(이효리))가 모두 이름을 올리며 수상 가능성도 높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비행편으로 이동해야 하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이에 이효리가 천옥이라는 부캐로 활동한 ‘환불원정대’의 축하공연도 자동으로 취소됐다.

이번 축하공연은 사실상 환불원정대의 마지막 무대였다. 기대하는 팬이 많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효리의 선택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내릴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었다는 반응이 줄을 잇는다.

올해 지상파 방송사들의 연말 행사는 우려 속 진행되고 있다. 마스크 없이 얼굴을 노출할 수밖에 없는 직업 특성상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지만, 가요는 사전 녹화, 연예는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를 강조해 진행 중이다.

MBC 역시 29일 ‘방송연예대상’ 진행을 앞두고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부지침에 따라 철저하게 방역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강조하고 있다.

MC들은 사전 체온 체크 후 개별 투명 가림막을 설치하고 진행하고, 시상 및 수상자는 참석자 전원 마스크를 착용한다는 방침이다. 또 개인별 개별 좌석으로 좌석간 1m 거리를 확보하고, 테이블마다 개별 칸막이를 설치한다. 안면인식발열체크기 및 전신 소독기를 설치해 방역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수상자와 시상자간 접촉도 없앴다. 트로피는 시상 테이블 위에 놓고, 수상자가 직접 트로피를 가져갈 계획이다. 매 시상별 마이크 커버는 교체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수의 인원이 한자리에 모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우려는 여전하다. 개최가 임박한 상황임에도 여전히 취소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7일에도 SBS 라디오 프로그램 출연진 코로나19 감염 소식이 전해졌을 정도로 방송계 역시 산발적 감염에서 자유롭지 않은 상황이다.

이는 이효리의 선택이 더 주목받고 있는 이유가 되고 있다. 직접 출연은 없지만, 이효리는 특별한 방법으로 ‘MBC 방송연예대상’에 등장해 즐거움을 줄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조혜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싹쓰리 | 이효리 | 환불원정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