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는 사이’ 선미·하니·유아·청하·츄, 애달픈 성장기 (종영)
2020. 12.30(수) 21:00
달리는 사이 선미 하니 유아 청하 츄 장윤주
달리는 사이 선미 하니 유아 청하 츄 장윤주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달리는 사이’ 선미, 하니, 유아, 청하, 츄 등의 성장기가 마무리됐다.

오늘(30일) 저녁 방송된 Mnet 예능프로그램 ‘달리는 사이’에서는 원더걸스 출신 선미, EXID 출신 하니, 오마이걸 유아, 청하, 이달의소녀 츄, 장윤주 등의 런트립 프로젝트 마지막회가 공개됐다.

이날 ‘달리는 사이’ 종영 분량에서는 달리기 전 멤버들의 심경 등이 공개됐다. 청하는 “저는 어디 여행을 가면 자고 싶을 때 자고 달리고 싶을 때 달리고 뭐 그러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누구보다 치열하게 가수로 달려온 청하의 지난 과거가 오버랩되며 모두를 찡하게 만들었다.

청하는 “올해 가장 답답하지 않은 순간들이었다”라고 답했다. 하니는 “내가 느꼈던 기쁨, 행복을 누가 느끼는 것을 보는 게 좋았다. 그들의 삶이 더 에너자이틱하길 바랐다”라고 전했다.

유아는 “마음의 상처도 받았다. 제가 독특하다는 말을 많이 듣는데 그게 상처였다. 내가 남 앞에서 뭔가를 하는 게 잘못된 건가 싶었다”라며 아팠던 속내를 전하기도 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net ‘달리는 사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달리는 사이 | 선미 | 유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