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논란 후 첫 근황 "새해 복 많이 받아" [TD#]
2021. 01.01(금) 13:45
보아
보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수 보아가 졸피뎀 관련 사건 이후 첫 근황을 전했다.

보아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랑하고 고맙다. 새해 복 많이 받아라"라는 글을 게재했다.

특히 이번 게시물은 보아가 일본에서 졸피뎀 등을 몰래 들여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첫 근황이다. 이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앞서 보아는 지난달 수면제 성분의 향정신성의약품을 외국에서 들여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이번 일과 관련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무역, 통관 업무 등에 지식이 없던 당사의 해외지사 직원의 실수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며 "해외지사 직원이 정식 수입통관 절차 없이 의약품을 우편물로 배송한 것은 사실이나 불법적으로 반입하려던 것이 아닌, 무지에 의한 실수였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본 활동 시 같이 생활한 바 있던 직원은 보아의 건강을 걱정하는 마음에 현지 병원에서 확인을 받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 약품을 수령했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보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