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김현중 "논란 이후 매일 자책, 공황장애 겪었다" [TV온에어]
2021. 01.05(화) 05:59
무엇이든 물어보살, 김현중
무엇이든 물어보살, 김현중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가수 김현중이 공황장애를 겪었음을 털어놨다.

4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다시 밝게 살고 싶은 가수 김현중이 출연했다.

앞서 김현중은 2015년엔 여자친구 폭행 의혹으로, 2017년엔 음주운전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폭행 의혹은 최근 재판에서 승소하며 씻어냈지만, 김현중은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약식 기소되며 다시 한번 자숙에 들어갔다.

그리고 김현중은 약 3년 만에 '무엇이든 물어보살'을 통해 모습을 비췄다. 김현중은 "논란 이후 사람들의 시선이 많이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며 "밝은 사람임에도 불구, 낯선 사람들이 있으면 위축이 된다. 덜 위축되고 밝게 살아가고 싶은 마음에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현중은 "물론 제가 잘했다곤 할 수 없다"며 "매일 같이 자책을 하고, 절 비난하는 사람들의 꿈을 꿨다. 압박을 계속 받았고, 형들한텐 피해를 줄까 봐 연락을 못했다. 그래서 연락을 오랫동안 끊고 지냈다"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러면서 김현중은 자연스레 최근 제주의 한 식당에서 응급구조법으로 한 시민의 목숨을 구한 일화를 소개했다. 김현중은 "한동안 제주에 살며 스킨 스쿠버에 미쳐 있었을 때가 있었다. 그러다 인명구조법을 배웠고, 어느 날 식당에서 식사를 하고 있는데 부엌에서 '쾅' 하는 소리가 들렸다. 본능적으로 살려야겠다는 생각에 심폐 소생술을 했다. 그런데 3분 동안 아무런 반응이 없더라. 솔직한 마음엔 '괜한 일에 엮이는 게 아닐까'하는 두려움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날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계속 심폐 소생술을 한 것 같다. 생명을 앞에 두고 이기적인 생각을 하게 됐다"는 김현중은 "다행히 시민분은 8분 정도 만에 깨어나셨지만, 스스로가 창피했다. 그래서 그분이 정신을 차리자마자 그 자리를 떠났다. 그런데 어느 날 전화기가 계속 울리더라"라고 말했다.

김현중은 "전화가 연속적으로 오면 공황에 빠진다. 그래서 전화기를 끄고 술을 마셨다. 그렇게 다음 날 일어났는데 실검에 내가 떠있더라. 차마 클릭할 수 없었다. 이후 매니저의 전화를 받고서야 진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현중 | 무엇이든 물어보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