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진지희 "중학생 유제니 캐릭터 위해 4~5kg 증량" [인터뷰 맛보기]
2021. 01.06(수) 15:05
진지희
진지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펜트하우스' 배우 진지희가 캐릭터를 위해 몸무게를 증량했다고 밝혔다.

진지희는 티브이데일리와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지난 5일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펜트하우스'는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 이야기로 대한민국 사회의 최고 화두인 부동산과 교육을 다뤄 호기심을 자극했다. 극 중 진지희는 강마리(신은경)와 유동필의 외동딸 유제니 역을 맡아 인상적인 연기력을 펼쳤다.

특히 진지희는 중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미묘하게 달라지는 유제니를 표현하기 위해 몸무게를 증량했다. 이에 대해 그는 "초반 중학생 유제니는 엄마한테 많은 사랑을 받는 친구다. 풍족하고 귀엽다. 그래서 4~5kg 정도 찌웠다"라고 전했다.

이어 "고등학교 올라가면서 성숙해진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원래 몸무게로 돌아갔다"라며 "유제니는 단순한 친구다. 그 순간을 즐긴다. 그러다 배로나(김현수)를 보며 뉘우치게 된다. 시즌2 때는 보여드리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진지희는 유제니와 전혀 다른 학창시절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난 사복을 입고 다니지 않았다. 유제니는 항상 자신을 꾸미는 걸 좋아한다. 실력이 아닌 외모로 승부하는 친구다. 다른 아이들보다 액세서리 부분에서 신경을 쓴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유제니와 다른 점이 굉장히 많다. 의상적인 면도 그렇고, 나는 친구들을 괴롭히지 않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유제니 | 진지희 | 펜트하우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