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엔터, 드라마 제작사 됐다 "카카오·네이버향 12편 제작 예정" [공식]
2021. 01.06(수) 15:37
큐브엔터테인먼트
큐브엔터테인먼트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큐브엔터테인먼트가 드라마 제작사로서 시동을 건다.

큐브엔터테인먼트(이하 큐브)는 "웹툰 플랫폼 '만화가족'과 웹툰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한 영상 콘텐츠 제작 관련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큐브는 '만화가족'과 함께 연간 12편의 웹툰 IP를 기반으로 하는 독점 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예정이다. 우선적으로 '네이버 시리즈'와 '카카오 페이지' 애플리케이션에 웹툰과 같은 형태의 분할 과금형 영상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며, 2차 판권 시장인 OTT, IPTV, 해외판권향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큐브 측은 "코로나19 이후 10~40대 유저들을 기반으로 기하급수적인 매출 증가를 보이는 '네이버 시리즈'와 '카카오 페이지' 콘텐츠 공급은 향후 큐브 매출 및 수익성 성장에 있어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특히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등 글로벌 OTT들의 한국 진출에 맞춰 콘텐츠 제작 경험을 쌓겠다는 계획을 내세웠다.

또한 "기존 IPTV 시장에서도 부가적인 웹툰 IP기반 영상 콘텐츠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에서 K-콘텐츠 시장이 형성됐고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OTT 그룹들과 공급 협의도 진행 중"이라며 "'만화가족'과 함께 영상 콘텐츠를 제작 공급하여 빠르게 변화하는 문화 콘텐츠 시장을 선점하고 당사의 아티스트를 활용한 시너지효과도 노리겠다. 코로나19로 촉발된 콘텐츠 시장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웹툰 IP를 활용한 신성장동력 확보에 의미를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만화가족'은 웹툰의 기획, 제작 & OSMU(원소스 멀티유스)로 드라마, 영화, 캐릭터 사업과 광고사업까지 진행하는 종합 웹툰 창작 집단이다. 현재 약 130여 개의 웹툰 IP를 보유하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큐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네이버 | 만화가족 | 큐브엔터테인먼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