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박구윤, 김혜연 기선제압에 당황 "트로피 가져가려고?"
2021. 01.09(토) 18:13
불후의 명곡
불후의 명곡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불후의 명곡'에서 가수 박구윤이 선배 김혜연의 기선제압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9일 저녁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에는 가수 강진, 김혜연, 우연이, 신유, 박구윤, 윤수현이 출연해 팀 미션을 진행했다.

이날 강진, 김혜연, 우연이, 신유, 박구윤, 윤수현은 '선배팀'과 '후배팀'으로 나뉘어 대결을 펼치게 됐다.

대결에 앞서 '선배팀'의 주장 강진은 "우리 후배님들, 제 마음에선 양보하고 싶지만 방송에서 양보할 순 없지 않냐. 열심히 해서 우승하길 바란다"고 했고, '후배팀' 주장 신유는 "멘트부터 기선제압에 들어가야 하지 않나 싶다. 그래서 부주장 구윤 씨한테 넘기도록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멘트를 넘겨받은 박구윤은 "트로피를 한 번도 만져본 적이 없다. 오늘만큼은 트로피를 꼭 가져가고 싶다"는 당찬 포부를 밝혔지만, "구윤아 오늘 네가 트로피 가져가려고? 확실히 얘기해봐. 나도 안 만져봤다"는 김혜연의 말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