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다빈 "'라이브온', 시청자 공감 덕분에 더 빛날 수 있었다"
2021. 01.13(수) 10:51
라이브온, 정다빈
라이브온, 정다빈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배우 정다빈이 '라이브온'을 떠나 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정다빈은 13일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를 통해 "좋은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과 행복한 환경에서 촬영을 하며 많은 추억을 쌓았다. 시청자분들이 저희와 함께 울고 웃으며 공감해 주셔서 이야기가 더 빛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정다빈은 "여름과 겨울 사이 매력적인 호랑이를 만나 저 또한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고, 너무 행복했던 기억이라 여운이 깊게 남아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며 "시청자분들의 빛나는 청춘을 항상 응원하겠다. 그동안 '라이브온'을 사랑해 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뜻깊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정다빈은 지난 12일 종영한 JTBC 화요드라마 '라이브온'(극본 방유정·연출 김상우)에서 익명의 발신자를 추격하는 백호랑 역을 맡아 극을 이끌었다. 특히 정다빈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점차 변모하는 백호랑을 세밀하게 표현해내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정다빈은 '라이브온'을 비롯해 '인간수업' 등에도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라이브온 | 정다빈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