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측 "권상우X정우성의 반격, 허를 찌르는 반전 기대"
2021. 01.14(목) 09:49
정우성
정우성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날아라 개천용' 배우 권상우와 정우성이 정의구현 역전극의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한다.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연출 곽정환) 측은 14일 엘리트 집단을 더욱 거세게 몰아붙이는 박태용(권상우)과 박삼수(정우성)의 모습을 포착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의지를 불태우는 박태용과 박삼수, 그리고 위기에 봉착한 엘리트 집단의 대비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조기수(조성하)의 재판 거래 증거를 찾아낸 박태용은 더욱 거센 반격을 준비했다. 기자회견에 나선 박태용과 이유경(김주현)의 모습에서는 비장함이 스친다.

이어진 사진 속 새로운 사건 취재에 나선 박삼수의 모습도 흥미롭다. 앞서 구혜영(공현지) 선생님과 전다영(신혜지) 학생은 학교의 비리를 고발하기 위해 직접 그를 찾은 바 있다. 또 무슨 일이라도 벌일 듯 눈빛을 반짝이는 박삼수가 두 사람을 찾아 학교로 가게 된 사연도 궁금해진다.

김형춘(김갑수)이 본격 등판을 예고한 가운데, 변방의 개천용들과 엘리트 집단의 맞대결은 마지막 라운드에 돌입한다. 제작진은 "박태용과 박삼수가 엘리트 집단의 유착 관계를 끊어내기 위해 치밀한 반격에 나선다"라며 "치열해지는 맞대결 속 허를 찌르는 반전도 이어진다. 마지막까지 뜨겁게 달아오를 두 개천용의 정의구현 역전극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SBS]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권상우 | 정우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