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측 "오늘(14일) 충격적인 데스매치, 다크호스 대거 등장"
2021. 01.14(목) 11:34
미스트롯2
미스트롯2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미스트롯2'에서 본선 제 2라운드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지는 가운데, 다크호스가 대거 등장한다.

14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트롯2'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예선전 진과 선을 차지한 윤태화와 홍지윤의 맞대결이 극적으로 성사돼 또 한 번 현장을 경악케 했다. 홍지윤은 "내가 왜 선이냐. 진의 자리를 뺏어오겠다"라고 도발했다. 윤태화 역시 "언니가 쓴 맛을 보여주겠다"라며 맞받아쳤다.

또한 이번 '1대1 데스매치'에서는 새롭게 주목받는 신흥 강자들이 대거 쏟아져 나오며 한층 치열한 대란을 일으켰다. 참가자들은 이미 실력자로 정평이 나있거나, 자신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는 상대를 과감히 뽑는 '맞불 작전'으로 승부사 기질을 발휘해 마스터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더욱이 경연이 거듭될수록 전혀 예상치 못한 판세가 이어지던 중 결국 막강 진 후보로 꼽혔던 이들과 인기투표 상위권을 차지했던 참가자들이 줄줄이 탈락하는 대반전 결과가 발생해 충격을 안겼다.

제작진은 "기존에 두각을 드러냈던 참가자들 외에 새로운 괴물 다크호스들이 대거 등장해 그 어느 때보다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전쟁을 벌였다"라며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은 충격적인 '데스매치' 방송분을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TV조선]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스트롯2 | 윤태화 | 홍지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