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디비 "한국 힙합, 언제부터 성희롱에 예민했나" 일침
2021. 01.14(목) 11:51
키디비
키디비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래퍼 키디비가 알페스 관련 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키디비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언제부터 한국 힙합이 성희롱에 이렇게 예민했냐. 다들 입 다물고 있었던 거 아니냐. 내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그저 웃음뿐"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래퍼 손심바는 남성 아이돌 멤버들을 동성애 주인공으로 등장시킨 일종의 팬픽 문화인 알페스를 강력 비판했다. 그는 "실존인물을 대상으로 변태적 성관계를 하는 소설과 그림을 판매하고 집단적으로 은폐하며 심지어 옹호하기 바쁜 사람들이 있다"라고 전했다.

이후 알페스와 관련한 청와대 국민 청원글도 올라오며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키디비는 과거 래퍼 블랙넛이 자신을 향한 성적 모욕이 담긴 가사를 쓴 것에 대해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모욕 혐의 등을 적용, 블랙넛을 고소한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키디비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