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밥상' 김민자 "최불암과 결혼한 이유? 굶지 않을 것 같았다"
2021. 01.14(목) 20:14
한국인의 밥상 최불암 김민자 김혜수
한국인의 밥상 최불암 김민자 김혜수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한국인의 밥상' 김민자가 남편 최불암과 결혼한 이유를 전했다.

14일 저녁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한국인의 밥상'은 10주년을 맞아 최불암과 그의 아내 김민자, 배우 김혜수 등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민자와 김혜수는 함께 최불암을 위한 밥상을 만들었다. 밥상을 차리며 이야기를 나누던 김민자는 "내가 팔을 다치지 않았나. 그래서 남편이 이제 겨우 설거지 하나 할 줄 아는데 그것도 내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김혜수는 최불암 김민자 부부의 모습을 볼 때마다 좋았다며 애정을 보였다.

이에 김민자는 최불암과 결혼한 이유에 대해 "내 결혼 적령기에 주위 사람들이 왜 최불암이라는 사람에게 시집을 가려 하냐고 반대를 많이 했다"면서 "내 생각에는 최불암이 나와 같은 배우 일을 하면서 미래가 어두워 보이지 않았던 이유는 본인이 하는 일을 굉장히 열심히 하더라. 나와 똑같은 배우 일을 하니까 말도 잘 통했다. 이런 간단한 이유와 굶지는 않겠다는 생각으로 결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민자는 "그리고 내가 당시에 남편과 결혼을 안 하면 나빠질 것 같더라. 남편은 총각 때도 술을 엄청 좋아했다. 근데 내가 결혼을 안 한다고 하면 술 마시면서 타락할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한국인의 밥상']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민자 | 김혜수 | 한국인의 밥상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