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김연지, 마리아에 압승 "완벽하게 해냈다"
2021. 01.14(목) 23:45
미스트롯2 김연지 마리아
미스트롯2 김연지 마리아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미스트롯2' 김연지가 마리아를 꺾고 다음 라운드에 진출했다.

14일 밤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본선 2차 1대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김연지는 데스매치 상대로 마리아를 선택했다. 마리아는 김연지의 지목에 "진짜 쇼크였다. 언니는 피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저를 고르니까. 아무래도 제가 외국인이라서 만만해 보이는 건가?"라고 불편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김연지는 "마리아가 약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먼저 김연지가 '여인의 향기'로 무대를 꾸몄다. 이찬원은 "장윤정 선배님 창법 장점을 다 갖고 있다"며 김연지의 노래 실력을 극찬했다.

이후 마리아가 ''정말 좋았네'로 무대를 펼쳤다. 혼신의 힘을 다해 노래하는 마리아의 무대의 마스터 군단의 고민이 깊어졌다.

장민호는 "발라드 했던 사람이 '트롯을 어떻게 불러야 할까요'라고 물어본다면 김연지처럼 하라고 할 것 같다"고 말하며 김연지를 극찬했다.

장윤정은 김연지의 무대에 대해 "여태까지 연지 씨한테 들어보지 못한 소리였다. 힘을 정말 많이 뺐는데 그렇다고 임팩트가 없는 것이 아니다. 트롯 가수를 꿈꾸는 마음이 너무 선명하게 보일만큼 완벽하게 해냈다"고 호평했다.

이어 장윤정은 마리아의 무대에 대해 "한국에서 트롯하는 사람들과 겨뤄도 절대 뒤지지 않는 실력을 가지고 있다"고 극찬을 전했다.

데스매치 결과 김연지가 마리아를 8대3으로 꺾고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미스트롯2']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연지 | 마리아 | 미스트롯2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