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동국 "현역 때 출연 고사, 다녀온 뒤 자신감 생겨"
2021. 01.15(금) 14:13
이동국
이동국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정글의 법칙'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출연 소감을 밝혔다.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이하 '정글의 법칙') 제작발표회가 15일 오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박용우 PD를 비롯해 이동국, 김태균, 이초희, 나태주가 참석,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동국은 출연 계기에 대해 "몇 년 전부터 섭외가 왔다. 현역 선수 때는 고생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해 고사했다"라며 "집에 있는 것보다 고생하는 게 나을 거라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글에 다녀오면 뭐든지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제주도 다녀온 뒤 자신감이 생겼다. 제주도에서 보지 못했던 장소들이 많더라. '정글의 법칙'으로 많은 추억을 얻었다"라고 덧붙였다.

'정글의 법칙 - 스토브리그'는 세계 7대 자연경관으로 선정된 '천혜의 보물섬' 제주도를 배경으로 병만족이 된 스포츠 스타들의 생존력은 물론, 경기장에서는 볼 수 없었던 인간적인 모습들까지 녹여낼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정글의 법칙']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태균 | 이동국 | 정글의 법칙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