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매' 이창동→이경미, 대한민국 대표 감독들의 극찬 세례
2021. 01.15(금) 15:41
세자매
세자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믿고 보는 배우들의 조합으로 올 상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떠오른 '세자매'를 향해 이창동 감독, 임순례 감독, 변영주 감독, 장준환 감독, 이경미 감독의 호평이 이어져 기대를 모은다.

영화 '세자매'(감독 이승원·제작 영화사 업)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가식덩어리, 소심덩어리, 골칫덩어리인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며 폭발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대한민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이창동 감독, 임순례 감독, 변영주 감독, 장준환 감독, 이경미 감독이 '세자매'를 향한 열렬한 지지와 함께 강력 추천사를 전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를 높인다.

먼저, 이창동 감독이 "흔히 만나기 어려운 비범한 영화. 세 배우가 펼치는 연기의 향연이 눈부시다. 관객이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준다"고 전해 예비 관객들의 폭발적인 기대를 모은다. 임순례 감독 또한 "세 배우가 최근 한국 영화에서 본 적 없는 최강의 연기 앙상블을 선사한다"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의 환상적인 연기 호흡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골칫덩어리 셋째 미옥 역을 맡은 장윤주를 향해 "올해의 압도적 새로운 발견"이라고 호평해 충무로 다크호스의 면모를 톡톡히 보여줄 장윤주의 연기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변영주 감독은 '세자매'를 "시인의 문장이 떠오르는 영화"라고 표현한 데에 이어, "세 배우의 경이로운 연기가 영화 속 삶의 질곡을 현실 세계 우리 곁으로 바짝 다가오게 한다. 한국 영화의 힘이 곧 배우의 힘임을 증명하며 2021년을 힘차게 여는 영화"라며 찬사를 보냈다. 뿐만 아니라, 장준환 감독이 "어떻게 이처럼 우리네 삶을 폭 넓게 담아낼 수 있었는지... 이렇게나 날카롭고 아픈 이야기가 어떻게 나를 이리도 따뜻하게 만져주고 위로해 줄 수 있는지... 좋은 이야기가 주는 마법 같은 힘을 다시 한번 느끼게 해준다"고 전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흡입력 있는 이야기를 담은 '세자매'에 대한 기대를 더한다.

이경미 감독 역시 "'세자매'를 보면서 엄마가 됐다가 동생이 되기도 하고 아빠가 되기도 했다. 며칠 동안 내 가족과 친구들에게 그들을 이야기했다"며 아낌없는 호평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처럼 대한민국 대표 영화 감독들을 단숨에 매료시킨 '세자매'는 올해 상반기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27일 개봉.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영화 '세자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세자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