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 신선놀음' 성시경 "김종국이 대상? 서장훈과 난 화상과 진상"
2021. 01.15(금) 21:58
볼빨간 신선놀음
볼빨간 신선놀음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볼빨간 신선놀음' 성시경과 서장훈이 각자 자신이 맡은 역할을 소개했다.

15일 밤 첫 방송된 MBC 새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신선놀음'에서는 '라면'을 주제로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하는 선녀(김종국, 하하, 성시경, 서장훈)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네 명의 신선들은 먼저 '볼빨간 신선놀음'의 룰에 대해 설명했다. 김종국, 하하, 성시경, 서장훈 순으로 앉아 의문 가득한 셰프들의 음식을 맛보는 것. 하지만 앞선 선녀가 '도끼'가 아닌 '두꺼비'를 줄 경우, 다음 선녀는 음식의 맛조차 볼 수 없었다.

이에 대해 서장훈은 "'두꺼비가 나오면 일단 시식 중단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이 순서에 숨겨진 의미가 있다. 일단 첫 번째로는 대상 수상자가 앉았다. 그다음으론 최우수상이 앉았다"며 김종국과 하하의 수상을 언급했다.

이를 들은 성시경은 "이게 맞는 것 같다. 내가 진상, 서장훈이 화상이지 않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볼빨간 신선놀음']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볼빨간 신선놀음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