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재환 "김영흠, 데뷔 안 했는데 너무 잘해"
2021. 01.16(토) 18:21
불후의 명곡 황치열 민우혁 에이프릴 세컨드 김재환 포르테 디 콰트로 김영흠
불후의 명곡 황치열 민우혁 에이프릴 세컨드 김재환 포르테 디 콰트로 김영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불후의 명곡' 가수 김재환이 김영흠을 견제했다.

16일 저녁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에서는 故 김현식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황치열, 민우혁, 에이프릴 세컨드, 김재환, 포르테 디 콰트로, 김영흠 등이 무대를 꾸몄다.

김재환은 1년 5개월 만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불후의 명곡' 클립 영상 조회수 1, 2, 3위 모두 김재환의 영상이라고.

이날 김재환은 출연 이유로 故 김현식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재환은 故 김현식의 팬이라면서 "선배님 추모 공연도 하고 추모 앨범에 노래도 불렀다"고 말했다.

김재환은 라이벌로 "원래 황치열 선배님을 말했는데, 김영흠이 신경 쓰인다"고 했다.

이어 김재환은 "김영흠과 같은 소속사인데, 아직 데뷔를 안 했다. 그런데도 너무 잘하니까. 그래서 그만하라고 했다"면서 "연습하고 있으면 밥이나 먹자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에 김영흠은 "어쩐지 김재환 형이 밥을 자주 먹자고 하더라"고 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2 '불후의 명곡']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불후의 명곡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