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눈의 꽃=유빈 "CEO로 활약 중, 김구라 섭외하고파"
2021. 01.17(일) 19:01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원더걸스 출신 유빈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17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부뚜막고양이의 9연승을 막기 위한 복면 가수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 두 번째 대결은 눈의 꽃과 보물상자가 꾸몄다. 먼저 눈의 꽃은 태민의 '무브(MOVE)'를 선곡해 매혹적인 미성을 뽐냈다. '오늘 같은 밤이면'을 선곡한 보물상자는 "가왕을 위협하는 유일한 호적수"라는 윤상의 말처럼 무대를 목소리만으로 꽉 채우며 판정단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두 복면가수 모두 판정단에게 극찬을 받으며 치열한 표 경쟁을 예고했지만, 결국 승자는 18표를 가져간 보물상자로 결정됐다.

눈의 꽃은 자신의 복면을 벗으며 정체를 공개했고, 복면 뒤엔 '원더걸스' 출신 유빈이 서 있었다. 유빈은 "'향수'로 컴백한 유빈"이라며 부끄럽게 인사를 건넸고, 자신의 후배로 예측한 2NE1 산다라박은 "제가 큰 실수를 범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유빈은 "처음엔 '복면가왕' 제안이 들어왔을 때 의아함이 먼저였다. 보컬이 아니라 래퍼로 더 유명했고, 긴장을 많이 해서 못할 거란 생각이 앞섰다. 그럼에도 불러주셔서 감사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유빈은 "현재 기획사 CEO로도 활약 중"이라며 "혜림과 신민철 선수가 소속돼 있다. 만약 판정단 중 한 명을 섭외한다면 김구라 선배님이실 것 같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