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제프리 존스 "한국 돌아온 이유? 봉사 중 나와 한 약속 때문"
2021. 01.17(일) 19:15
집사부일체
집사부일체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집사부일체' 제프리 존스가 한국 로펌 변호사가 된 이유를 설명했다.

17일 저녁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제프리 존스가 사부로 출연했다.

이날 제프리 존스는 "한국 로펌 변호사는 어떻게 되신 거냐"는 물음에 "한국에 오기 전에 따로 법 공부를 한 건 아니었다. 대학교 1학년 때까지만 다니다 휴학을 했고, 2년 동안 봉사를 위해 한국을 찾았다. 그 당시 6.25 전쟁 끝나고 몇 년 안 지난 상태였다. 그래서 이산가족 문제도 많았고, 일반적인 대화가 가족을 찾는 것이었을 정도다. 트라우마가 많았다. 2년 동안의 봉사를 마치고 김포공항에서 귀국을 앞두고 '내가 꼭 정신과 의사가 돼 돌아오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막상 학교를 가니 안 맞았다"는 제프리 존스는 "수술을 하는 게 나랑 맞지 않았다. 그래서 변호사가 됐다"고 설명했다.

제프리 존스는 "변호했던 사건 중 2012년 런던 올림픽 박종우 선수의 변호를 맡았던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당시 박종우 선수가 '독도는 우리 땅' 팻말을 들었다는 이유로 동메달을 받지 못했었다. 그때 변호를 해 메달을 땄었다"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