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부뚜막고양이=양요섭, 9연승 실패 "즐거웠다" [종합]
2021. 01.17(일) 19:36
복면가왕
복면가왕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가수 양요섭이 9연속 가왕 등극에 실패하며 '복면가왕' 도전을 마무리 지었다.

17일 저녁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부뚜막고양이의 9연승을 막기 위한 복면 가수들의 2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3라운드 무대에는 복면가수 원빈 이진호를 꺾고 올라온 자연인과 눈의 꽃 유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 보물상자가 올랐다.

자연인은 부뚜막고양이와의 대결을 앞두고 "이젠 제가 자연스럽게 가왕석에 앉아도 될까요?"라는 포부를 전했고, 보물상자는 "부뚜막고양이의 황금 가면과 가왕석을 이 보물 상자에 넣어주시길 바란다"고 소리쳤다.

둘 중 먼저 무대에 오른 건 자연인이었다. 가왕의 9연승을 막기 위해 자연인이 선곡한 곡은 바로 '영일만 친구'. 자연인은 여유로운 완급 조절과 매력적인 보이스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이에 맞서 보물상자는 'My Way'를 선곡해 파워풀한 무대를 선물했다. 무대를 본 최환희는 "사실 'My Way'라는 곡이 남자들의 금지곡이다. 이걸 불러봤는데 성대를 잃는 줄 알았다. 그런데 오늘 전주를 듣자마자 소름이 돋았다. 무대를 보며 팬이 됐다"고 말했다.

두 복면가수의 치열한 대결 끝에 부뚜막고양이와 맞붙게 된 주인공은 바로 보물상자였다. 자연인은 3표를 받고 아쉽게 도전을 마무리 지어야 했다. 그리고 공개된 자연인의 정체는 바로 30년 차 가수 유승범이었다. 유승범의 정체가 공개되자 판정단들은 모두 '질투'를 부르며 환호했다.

하지만 정작 유승범은 '질투'가 애증의 노래라며 "OST 가수라는 말을 자주 받게 되고, 오래 1등을 하게 되니 동료 가수들이 지나친 거 아니냐고 하더라. 그게 또 마음에 상처가 됐다. 그래서 '질투'를 끝으로 가수 활동을 그만 두기도 했다"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유승범은 "다만 이 자리에 설 수 있는 것도 '질투'가 아니면 안 됐을 테니, 지금은 '질투' 부르는 게 좀 즐거워졌다"라고 말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그런가 하면 부뚜막고양이는 9연승 도전을 앞두고 정준일의 '첫 눈'을 선곡해 무대에 올랐다.

무대를 본 윤상은 "보물상자 님의 3라운드 무대를 듣기 전엔 부뚜냥의 무혈입성을 예상했는데, 유혈이 낭자하는 대결이 돼버렸다. 그런데 앞선 8개의 무대가 쓱 지나갔다. 딱 한 번만 더라는 마음으로 부뚜냥에게 표를 눌렀다"고 했고, 애즈원 민은 "솔직히 걱정이 많았는데, 가왕님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녹아버렸다"고 팬심을 뽐냈다.

하지만 결국 보물상자가 승리를 차지하며 부뚜막고양이의 9연승을 끊어내는 데 성공했다. 결과는 15 대 6. 예상 밖 결과에 판정단들은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보물상자는 "저 역시 '복면가왕'의 시청자로 부뚜막고양이 님의 목소리에 큰 위로를 받았다. 앞으로 좋은 노래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부뚜막고양이는 복면을 벗고 자신의 정체를 공개했다. 약 4개월 동안 시청자들의 마음을 위로한 부뚜막고양이의 정체는 바로 하이라이트 멤버 양요섭이었다. 양요섭은 "제가 크리스마스도 챙기고 새해 인사도 챙기지 않았냐. 뜻깊은 시간을 '복면가왕'과 함께할 수 있어 즐거웠다"는 소감을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복면가왕']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복면가왕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