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장광 "이병헌→조인성, 사위로 생각해 본 적 있다"
2021. 01.17(일) 22:02
미운 우리 새끼
미운 우리 새끼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미운 우리 새끼'에서 배우 장광이 딸 미자에 대해 말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희철과 지상렬이 배우 장광 전성애 부부의 집을 찾았다.

이날 김희철과 지상렬은 거실 벽면에 걸린 한 그림을 보고 깜짝 놀랐다. 장광 전성애 부부의 딸이자 코미디언 미자가 직접 그린 그림이었기 때문.

장광은 "그래도 우리 딸이 홍대 미대 동양학과 출신이지 않냐"고 자랑스러워하며, "아직 결혼을 안 하긴 했다. 그래서 그런지 괜찮은 남자를 보면 딸 생각이 절로 난다"고 말했다. 전성애 역시 "이 양반은 괜찮은 총각 배우랑 촬영만 하면 그렇게 집에 와서 말을 한다. 괜찮다고 한 사람이 손가락 열 개로 모자란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광은 "초반엔 이병헌과 현빈이 눈에 보였다"면서 "조인성 얘기도 나왔었다. 그냥 다 관심을 두고 보는 거다"라고 했고, "상렬이 형은 마음에 두신 적 없냐"는 김희철의 물음에 "어느 날 갑자기 나한테 와서 엎드리더니 나한테 장인어른이라고 하더라. '세바퀴' 때 일 거다"라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지상렬은 "그땐 따님이 어떻게 생겼는지도 몰랐다. 그런데 형님을 보면 딱 느낌이 오지 않냐. 그래서 넙적 엎드려서 장인어른이라고 한 거였다"고 고백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종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종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미운 우리 새끼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