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박 코로나19 확진, 감기 기운에 선제적 검사…확산 줄여 [종합]
2021. 01.18(월) 15:33
존박 코로나19 확진
존박 코로나19 확진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가수 존박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무증상으로 격리시설에 입원 중인 상태다.

소속사 뮤직팜 측은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다.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 중이다. 소속사는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 측은 또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면서 "당사는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존박은 확진일 tvN '벌거벗은 세계사' 녹화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녹화 전날 감기 기운을 느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벌거벗은 세계사' 녹화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방송 관계자들과의 추가 접촉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또 다른 접촉자 여부는 확인 중인 상태다.

가요계는 지난해 말부터 업텐션 비토 고결 샤오가 잇달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시작으로 이찬원,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청하, 골든차일드 봉재현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우려를 샀다.

일부에서는 방송 녹화 등에 따른 연쇄 감염 우려를 제기하기도 했다.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지만, 존박의 확진 소식으로 또 다시 연쇄 감염에 대한 걱정이 일고 있다.

이찬원, 청하 등의 밀접 접촉자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던 임영웅, 장민호, 영탁 등을 비롯해 그룹 우주소녀 연정, 다이아 정채연, 구구단 출신 강미나 등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해제 후 활동에 복귀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송선미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존박 | 존박 코로나 확진 | 코로나19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