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배우 정솽, 대리모 출산ㆍ낙태 종용 논란…전남편 폭로
2021. 01.19(화) 15:42
정솽
정솽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중국 톱배우 정솽이 남편인 방송인 장헝의 폭로로 대리모 출산과 낙태 종용 논란에 휩싸였다.

정솽의 남편인 장헝은 지난 18일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미국에서 두 아이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장헝은 "내가 미국으로 도망간 것은 사실이 아니다"면서 "어린 두 아이를 보호해야 했다"고 적었다.

장헝에 따르면 정솽과 장헝은 미국에서 비밀 결혼을 했고 대리모 2명을 고용해 아이를 임신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대리모들의 임신 7개월 차에 결별을 맞았다.

정솽은 낙태를 종용했으나 대리모들이 낙태를 거부해 결국 출산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장헝은 중국 매체를 통해 녹취록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에는 정솽의 아버지로 추정되는 사람이 아이들을 낙태하자고 말한 내용이 담겼다. 녹취에서 장헝의 아버지는 불법이라며 반대했다.

정솽은 태어난 아이를 입양보내기를 원했지만 장헝은 미국으로 가 혼자 아이들을 키운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시민권자인 아이들이 중국으로 돌아오려면 어머니인 정솽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정솽이 이를 거부하고 있어 중국에 못들어가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솽과 장헝은 현재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솽은 배우 이종석과 함께 한중합작드라마 '비취연인'에 출연해 국내에 이름을 알렸고 중국 인기 드라마 '미미일소흔경성'과 중국판 '꽃보다 남자' 주연으로 큰 인기를 얻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드라마 '승녀적대가2' 스틸컷]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헝 | 정솽 | 정솽 대리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