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장근석 母, 집행유예·벌금 30억 선고 [종합]
2021. 01.19(화) 17:01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배우 장근석의 모친 전모 씨가 세금 탈루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5-3부 심리로 장근석 모친의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조세포탈) 등 혐의 관련 선고 공판이 진행됐다.

법원은 전 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벌금 30억 원을 선고했다. 또 전 씨가 운영했던 연예기획사 트리제이컴퍼니(장근석 소속사) 역시 양벌 규정에 따라 벌금 15억 원을 선고받았다.

이날 재판부는 "세무조사 후에도 신고 등 조치를 하지 않고 총 18억원이 넘는 세금을 포탈하는 등 범행 방법이나 결과에 비춰볼 때 비난 가능성이 크다"면서 "피고인이 현재는 포탈한 세액을 전부 납부한 상태이고, 같은 유형의 범죄로 처벌받은 이력이 없는 점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한다"면서 양형 이유를 밝혔다.

전 씨는 아들 장근석의 매니지먼트를 전담하는 트리제이컴퍼니 대표를 역임했다. 전 씨는 2012년부터 법인세를 의도적으로 과소 신고, 10억 원을 탈루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4년 일본에서 발생한 매출 5억 원 가량을 홍콩에 개설한 제3자의 계좌를 통해 인출한 혐의도 있다.

그간 장근석은 여러 차례 탈세 논란에 휩싸였다. 2015년 역외탈세 논란이 불거지면서 방송 출연이 예정됐던 예능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는 등 모든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2018년에는 어머니 전 씨의 탈세 혐의가 전해졌고, 이에 장근석은 어머니와의 결별을 공식 선언했다. 당시 장근석은 소속사를 통해 "어머니로부터 자금 운용과 관련한 사항을 일절 공유 받지 못해 관련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5월 전역한 장근석은 같은 해 일본 팬클럽 창립 10주년을 맞이, 온라인 팬미팅을 진행하는 등 활동을 재개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장근석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