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측 "TV조선이 먼저 도용, 법적 대응 고려 中" [공식입장 전문]
2021. 01.19(화) 21:28
TV조선 미스트롯2 MBN 보이스 트롯
TV조선 미스트롯2 MBN 보이스 트롯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TV조선이 MBN을 상대로 트로트 예능 포맷과 관련해 표절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MBN이 반박 입장을 냈다.

MBN은 19일 공식입장을 통해 "MBN이 제작한 '보이스트롯' '트롯파이터' 등은 TV조선의 트로트 관련 프로그램들과 전혀 무관함을 다시 한 번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TV조선은 MBN의 '보이스퀸' '보이스트롯' '트롯파이터'가 각각 자사의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사랑의 콜센타' 포맷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TV조선은 MBN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MBN은 이날 "'보이스트롯'은 출연 대상이 TV조선의 '미스트롯'과 다르다. '미스트롯'이 전 연령대의 여성 출연자들을 대상으로 하지만 '보이스트롯'은 남녀 연예인으로 출연자를 한정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트롯파이터'에 대해서는 "MBN이 지난해 2월 방송한 '트로트퀸' 포맷을 활용한 프로그램"이라며 "'트로트퀸'은 지난해 4월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보다 두 달 먼저 방송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MBN은 과거 본사 프로그램과 유사한 TV조선 프로그램으로 인해 먼저 피해를 봤다"고 주장했다. TV조선이 MBN 간판 프로그램인 '나는 자연인이다'를 따라해 '자연애(愛) 산다'를 제작해 '나는 자연인이다' 상승세에 악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다. MBN은 이 외에도 TV조선의 프로그램 가운데 자사 프로그램의 포맷을 흉내낸 듯한 프로그램이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에 MBN은 TV조선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고려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하 MBN 공식입장 전문이다

MBN이 제작한 ‘보이스트롯’, ‘트롯파이터’ 등은 TV조선의 트로트 관련 프로그램들과 전혀 무관함을 다시 한번 알려드립니다.

MBN의 ‘보이스트롯’은 출연 대상이 TV조선의 ‘미스트롯’과 다릅니다. ‘미스트롯’이 전 연령대의 여성 출연자들을 대상으로 하지만 ‘보이스트롯’은 남녀 연예인으로 출연자를 한정하고 있습니다.

TV조선이 ‘사랑의 콜센타’와의 유사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트롯파이터’는 MBN이 지난해 2월 방송한 ‘트로트퀸’ 포맷을 활용한 프로그램입니다. 스튜디오에서 팀 배틀 형식으로 제작하고 있는 ‘트로트퀸’은 지난해 4월 방송된 ‘사랑의 콜센타’보다 두 달 먼저 방송을 했습니다.

MBN은 과거 본사 프로그램과 유사한 TV조선 프로그램으로 인해 먼저 피해를 봤습니다. MBN의 간판 프로그램인 ‘나는 자연인이다’가 성공하자 TV조선은 지난 2017년 유사한 포맷의 프로그램인 ‘자연애(愛) 산다’를 제작해 25회나 방송하며, ‘나는 자연인이다’의 상승세에 피해를 주기도 했습니다. 이 외에도 TV조선에서 방송하거나 방송중인 프로그램 가운데 MBN 프로그램의 포맷을 흉내낸 듯한 프로그램이 적지 않음을 밝힙니다.

이에 MBN은 이번 TV조선 측의 고소장 접수를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TV조선 '미스트롯2', MBN '보이스 트롯']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MBN | TV조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