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윤선우 "남궁민, 배울 게 많은 분" [인터뷰 맛보기]
2021. 01.20(수) 07:00
윤선우
윤선우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낮과 밤' 배우 윤선우가 남궁민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윤선우는 20일 티브이데일리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전날 밤 종영한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연출 김정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낮과 밤'은 현재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이다.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와 반전을 더하며 웰메이드 드라마로 마니아층을 형성했다.

윤선우는 강박증, 결벽증을 가진 인터넷 세상에서만 사는 전형적인 사회 부적응자로 인터넷 포털사이트 MODU의 숨겨진 엔지니어 문재웅, 그의 또 다른 이면인 그림자 역을 맡아 극의 든든한 한 축으로 작품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윤선우는 전작 '스토브리그'에 이어 '낮과 밤'을 통해 남궁민과 다시 한번 연기 호흡을 맞췄다. 그는 "두 번째 만남이라 더 잘 챙겨주셨다. 사적으로도 많이 챙겨주시지만, 연기적으로도 도움을 많이 주셔서 항상 감사한 마음이 크다"라고 전했다.

이어 "디테일하게 제 발성이나, 발음 등 이번 작품뿐만 아니라 제 연기 인생에 정말 도움되는 말씀을 많이 해주신다"라며 "정말 사람과 배우로서 배울 게 많은 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935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궁민 | 낮과 밤 | 윤선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