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라디오' 영탁, 깜짝 전화 연결 "따뜻한 힐링곡 준비 중"
2021. 01.20(수) 15:45
영탁
영탁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허리케인 라디오'에서 가수 영탁이 전화 연결로 깜짝 등장했다.

20일 방송된 TBS FM '최일구의 허리케인 라디오'(이하 '허리케인 라디오')에서는 영탁이 깜짝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영탁은 '허리케인 라디오' 스페셜 DJ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오랜만에 고향에 온 기분이 든다. 박슬기, 최일구 선배와 재밌게 했던 코너가 그립다. 바쁜 스케줄만 정리되면 바로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신곡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영탁은 "가족이니까 여기서 최초로 말씀드리겠다. 서로에게 위안이 되는 따뜻한 힐링곡을 준비 중이다. 차분하고 서정적인 발라드 트로트 느낌이다. 마음 시릴 때 따뜻하게 들을 수 있는 푸근한 이불 같은 노래다"라고 설명했다.

영탁은 청취자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며 전화를 마무리했다. 그는 "'허리케인 라디오'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다. 제가 언제 불쑥 튀어나올지 모른다"라며 "올해는 부디 웃는 일이 많았으면 좋겠다. 모두 힘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영탁 | 허리케인 라디오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