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실격' PD "전도연X류준열과 함께해 영광, 진정성으로 승부할 것"
2021. 01.21(목) 09:09
인간실격
인간실격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인간실격' 허진호 PD가 배우 전도연, 류준열과 함께 작업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극본 김지혜·연출 허진호) 측은 21일 허진호 PD의 소감을 전했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가슴 시린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가 밀도 높게 그려진다.

특히 '인간실격'은 전도연과 류준열의 만남만으로 단번에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여기에 이름만 들어도 신뢰를 높이는 '인생작 메이커' 허진호 PD가 선택한 첫 드라마라는 점도 팬들을 설레게 하는 대목이다.

허진호 PD는 "처음 대본을 읽는 순간부터 전도연과 류준열이 떠올랐다"라며 "자극적인 장치 없이 시청자의 공감을 이끌어내야 하는 멜로물은 어려운 장르다. 진정성으로 승부하는 두 배우의 연기로 구현하고자 한다. 첫 드라마에서 두 배우와 함께 작업을 한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설렌다. 쓸쓸한 부정과 강재의 이야기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보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인간실격'은 올해 하반기에 방송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JTBC]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류준열 | 인간실격 | 전도연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