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랭 들롱 前 아내’ 나탈리 들롱 암 투병 사망, 향년 79세
2021. 01.22(금) 19:57
알랭 들롱 전 부인 나탈리 들롱 사망 별세 사인 암 아들 앙토니 들롱
알랭 들롱 전 부인 나탈리 들롱 사망 별세 사인 암 아들 앙토니 들롱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알랭 들롱 전 부인 나탈리 들롱, 그가 사망했다. 향년 79세.

21일(현지시각) AFP 통신은 알랭 들롱, 나탈리 들롱 아들 앙토니 들롱의 말을 인용해 나탈리 들롱이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향년 79세.

보도에 따르면 나탈리 들롱은 가족, 친구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숨을 거뒀다. 이에 대해 앙토니 들롱은 나탈리 들롱 사인이 암이라고 명시했다.

알랭 들롱은 전 부인 나탈리 들롱 사망 소식을 접한 후 마음이 아프다며, "꾸준히 연락하며 종종 만났다. 나는 그녀의 삶의, 그녀는 내 삶의 일부"라는 심경을 토로했다.

나탈리 들롱은 1964년 알랭 들롱과 결혼했다. 이후 그는 1967년 영화 '고독(Le Samourai)'에 알랭 들롱의 상대역으로 배우로 데뷔했으며, 결혼한지 5년 후 1969년 이혼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앙토니 들롱 인스타그램]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나탈리 들롱 | 알랭 들롱 전 부인 | 앙토니 들롱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