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토크쇼 대부' 래리 킹, 코로나19 투병 중 사망
2021. 01.24(일) 11:56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미국 CNN 방송 간판 토크쇼 진행자였던 래리 킹(본명 로렌스 하비 자이거)이 별세했다. 향년 87세.

래리 킹이 설립한 오라미디어는 2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우리 회사의 공동 창업자이자 진행자, 그리고 친구인 래리 킹이 87세를 일기로 이날 아침 로스앤젤레스 시더스시나이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1주일 넘게 병원에 입원한 지 20일 만이다.

CNN의 제프 저커 사장은 거물의 죽음에 대해 "우리의 동료였던 킹의 죽음에 슬퍼한다"라며 "킹과 함께한 25년간 우리는 세계적인 방송사가 되었고, 그가 무척 자랑스럽다"라고 애도를 표했다.

래리 킹은 1985년 CNN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토크쇼 '래리 킹 라이브'를 진행하며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멜빵 바지'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다.

제럴드 포드를 시작으로 미국의 모든 대통령을 인터뷰했으며 마거릿 대처, 블라디미르 푸틴, 토니 블레어 등 세계 각국의 정상들을 만났다. 또 빌 게이츠, 오드리 헵번, 마이클 조던 등 전 세계 유명 인사들을 인터뷰한 방송인이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래리 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