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이용대→상대팀 자책골, 어쩌다FC 결승行
2021. 01.24(일) 20:37
뭉쳐야 찬다
뭉쳐야 찬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가 결승에 진출했다.

24일 저녁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에서는 어쩌다FC가 마2 축구회와 결승 진출을 걸고 경기를 치렀다.

이날 어쩌다FC는 전반 초반부터 마2 축구회를 적극적으로 압박했다. 안정환의 요구대로 모태범은 코너킥을 낮게 올렸고, 뒤로 흘러나온 공을 최병철이 골문을 향해 세게 찼다. 이 공은 상대 팀 발 맞고 굴절되며 득점으로 연결됐다.

선취골을 기록한 어쩌다FC는 전반 내내 분위기를 주도하며 경기를 펼쳤다. 안정환은 하프타임에 선수들을 격려했다. 그는 "우리 여기서 한 골만 더 넣으면 된다. 흐름을 계속 가져가면 된다"라고 말했다.

어쩌다FC는 후반 초반 코너킥 기회를 다시 한번 얻었다. 모태범의 크로스는 최병철을 거쳐 이용대에게 연결됐고, 골문 앞까지 돌아간 이용대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그는 집중력을 발휘, 격차를 다시 벌렸다. 이어 상대팀의 자책골이 나오며, 3점 차로 결승에 진출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뭉쳐야 찬다']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뭉쳐야 찬다 | 어쩌다FC | 이용대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