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신봉선, 미모 칭찬에 당황 "몸 둘 바를 모르겠다"
2021. 01.24(일) 22:13
1호가
1호가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1호가'에서 코미디언 신봉선이 미모 칭찬에 당황스러워했다.

24일 밤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서는 이용식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미선은 신봉선을 '보급형 아이유'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신봉선은 "내 의견과 전혀 다르다. 이런 거 하지 말아라. 극히 박미선의 개인적인 의견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1호가' 멤버들은 신봉선의 미모를 극찬했다. 이를 들은 신봉선은 "어딜 가도 이런 리액션들이 흔치 않다.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칭찬 주고받는 느낌이다. 몸 둘 바를 모르겠다"라고 전했다.

신봉선은 '1호가'를 시청한 소감에 대해 "코미디언과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들더라. 여자 선배들이 너무 멋있다. 생활력은 기본, 일과 가정을 같이 꾸려나가는 걸 보면 존경스럽다"라고 이야기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1호가']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1호가 | 신봉선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