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장암 2기 판정' 하알라 "방송 중단, 쉬는 게 최선이라 판단"
2021. 01.25(월) 17:11
하알라
하알라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췌장암 2기 판정을 받고 투병 중인 유튜버 하알라(본명 하선우, 26)가 방송 중단 소식을 전했다.

하알라는 지난 24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하알라 본인과 가족들이 함께 등장했다.

영상에서 하알라는 "방송을 당분간 안 하게 될 것 같다"라며 "한 달이 될지, 두 달이 될지 잘 모르겠다. 건강 문제가 크다. 방송 할 수 있는 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하알라는 "쉬는 게 나한테는 최선이라고 판단돼 방송을 중단한다. 시청자들이 보고 싶은 마음이 생기면 마음대로 방송을 하도록 할 것"이라며 "2년 동안 방송 열심히 봐주셔서 감사하다. 잘 지내시라"고 했다.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하알라는 지난 2019년부터 아프리카TV BJ와 유튜버로 활동했다. 승무원 출신 유튜버로 가족과의 일상을 다룬 콘텐츠 등으로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지난해 5월 건강검진 결화 췌장암 2기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전해 안타까움을 줬다. 이후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건강 회복을 위해 방송 중단을 결정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췌장암 | 하알라 | 하알라 방송 중단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