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라 개천용' 정웅인, 악역이 주는 무게감 [인터뷰]
2021. 01.27(수) 15:06
정웅인
정웅인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날아라 개천용'에서 배우 정웅인이 '악역 전문 배우'다운 개성 넘치는 연기를 펼치며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을 남겼다. 매 작품마다 악역 캐릭터를 무게감 있게 만들어낸 그는 한층 농익은 연기력으로 드라마 인기를 견인했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미스 함부라비', '보좌관' 시리즈 등을 통해 깊이 있는 연출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박삼수의 모티브가 된 실제 인물 박상규 작가가 직접 집필을 맡아 현실감을 더했다.

정웅인은 지난 26일 티브이데일리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늘 무슨 일을 하기 전에 '무사히 끝나길 바란다. 무탈하게 마치고 싶다'라고 하지 않나. 아무 사고 없이 무사히 마치길 바랐다"라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간절함이 더욱 커졌다. 근데 잘 마무리돼서 다행이라는 생각이다"라고 종영 소회를 전했다.

극 중 정웅인은 엘리트이자 야망 많은 대검 부부장 검사 장윤석 역을 맡아 특유의 카리스마로 캐릭터와 상당한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작품에 긴장감을 더했다. 그는 캐릭터를 준비하면서 중점으로 둔 부분으로 악행을 꼽았다. 정웅인은 "감독님에게 '보좌관' 때 캐릭터와 어떤 면이 다르냐고 물어봤는데, 더 세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더 세게 주인공들을 괴롭혀야겠다는 일념 하에 시작했다"라며 "내가 잘할 수 있는 것들을 잘 해내고 싶었다. 나와 장윤석은 다양한 희로애락이 담겼다는 게 공통점이다. 정확하게 정리할 수 없겠지만, 장윤석은 인간의 다양한 모습을 폭넓게 다룬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웅인

정웅인은 그동안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SBS '스위치 - 세상을 바꿔라', '미스 마:복수의 여신', JTBC '보좌관', KBS2 '99억의 여자' 등 다수의 드라마에서 악역으로 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악역을 연이어 맡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난 악역을 잘하는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사실 다양한 캐릭터에 도전하고자 하는 마음도 분명히 있다. 근데 악역을 맡았을 때 열심히 연기하려고 한다. 항상 어떻게 잘 표현할지 많이 고민하는 편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정웅인은 '날아라 개천용'을 통해 권상우와 호흡을 맞췄다. 두 사람은 각각 대검 부부장 검사, 고졸 국선 변호사 역을 맡아 변방의 개천용과 기득권 쥔 엘리트 집단의 대결을 노련한 연기로 소화했다. 그는 권상우에 대해 "참배우다. 연기만 있는 것이 아니다. 연기 외적으로도 여러 가지 상황이 있는데, 본인이 다쳐서 힘들었지만, 스태프들을 아우르더라"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자신의 스타일리스트, 매니저 등 모두를 대하는 능력이 뛰어났다. 정말 짜증 내는 표정 하나 없이 긍정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는 것에 놀랐다. 권상우에게 '참배우를 본 것 같아 좋다'고 말했다. 근데 권상우는 오히려 내 연기가 좋았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웅인

최근 정웅인은 드라마뿐만 아니라 연극 '얼음', OTT 애플TV '파친코'까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약 중이다. 그는 "배우에게 연극은 트레이닝이다. 가수들이 댄스, 보컬 트레이닝을 하는 것처럼 배우에게는 연극이 그 일환 같다"라며 "고등학교 때부터 연극을 시작해 지금까지 왔다. 근데 늘 나를 시험대에 오르게 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항상 나는 '네가 얼마나 이 인물을 다 표현할 수 있나'라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한다. 손과 발까지 연기할 수 있는 태도를 만들려고 한다. 마침 스케줄도 맞아 드라마를 하면서 연극할 수 있어 행복했다. 다양한 매체 연기를 하는 저에게 도전이다. 이번에 OTT 작품을 처음 하게 됐는데, 무척 설레는 마음이다"라고 덧붙였다.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은 정웅인은 데뷔 이후 공백기 한번 없이 달려온 다작 배우다. 특히 그는 지난해 '날아라 개천용', 영화 '슈팅걸스', 드라마 '나들이'에 출연, 활발한 활동을 펼치며 대중들에게 얼굴을 비쳤다. 정웅인은 "다양한 경험을 쌓고 도전했던 한 해다. 새로운 도전의 발판도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막상 지나고 나면 아쉬움은 잊히는 것 같다. 다양하게 시도한 것에 만족을 느낀다"라며 "지금 작은 영화를 찍고 있다. 곧 '파친코' 촬영 차 출국할 예정이다. 항상 바쁘게 배우 정웅인으로서 다양한 과제를 받은 뒤 잘 해내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정웅인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날아라 개천용 | 정웅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