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귀환' 최광일·옥자연·이홍내, 예능 새내기들 맹활약 [TV온에어]
2021. 02.08(월) 05:59
경이로운 귀환
경이로운 귀환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경이로운 귀환'에서 배우 최광일 옥자연 이홍내 등이 예능 첫 나들이에 맹활약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7일 밤 OCN 예능프로그램 '경이로운 귀환'이 방송됐다. 펜션으로 떠난 OCN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팀, 배우 유준상 염혜란 조병규 김세정 안석환 최광일 옥자연 이홍내 정원창이 MC 노홍철의 진행 하에 각종 게임에 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러 게임 속에서 이들의 예능감이 빛을 발했다. 여러 예능을 접해 본 유준상 김세정, 예능 블루칩 조병규 외에도 안석한 염혜란 정원창 등이 웃음을 자아내며 '경이로운 소문' 종영을 아쉬워 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달랬다.

그 중에서도 이홍내의 '초짜 예능감'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홍내는 옥자연과의 러브라인도 좋다는 '직진 로맨스'로 핑크빛 기류를 자아냈지만, 진짜 미션인 악귀를 맞추는 마피아 게임에서는 자신의 행동을 하나도 숨기지 못한 채 악귀로 판명이 나 웃음을 더했다.

최광일은 펜션에 도착하자 마자 점심 식사로 '경이로운 소문'의 대표 메뉴, 잔치국수를 끓여 배우들의 식사를 책임지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저녁 식사 시간에는 MC 노홍철의 질문을 받아 친형 최민식을 언급, 화제에 오르기도 했다. 최광일은 "형이 '경이로운 소문' 보고 별 이야기는 안 하는데, '너 되게 못되게 나온다'고 말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옥자연은 충격적인 반전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옥자연은 세 악귀 중 마지막 악귀였으나, 끝까지 단단한 연기력으로 배우들 모두를 속이고 악귀로 지목되지 않았다. 옥자연 팀의 승리에 배우들은 충격에 빠졌고, 승리는 악귀 팀에게 돌아갔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N '경이로운 귀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경이로운 귀환 | 경이로운 소문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