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노동착취와 폭행 多" VS 길 "사실무근, 법적 책임 물을 것" [종합]
2021. 02.19(금) 10:49
길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안진웅)가 그룹 리쌍 길에게 노동착취와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한 가운데, 길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탱크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탱크 케이팝'에 '음주운전 3번/여성혐오/매니저 폭행/원나잇/협박/노동착취/언어폭력/범죄자 [여러분은 지금도 속고 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탱크는 길의 문란한 사생활부터 노예 계약, 매니저 폭행, 협박 등의 행위를 주장했다. 그는 "그는 여성혐오행위, 매니저 폭행,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면서도 클럽에서 원나잇을 즐겼으며,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없이 노예처럼 부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심지어 제가 자신을 떠난 이후 저를 모함하고 다녔으며, 자신에게 다른 작곡가가 표절 소송을 걸겠다고 협박을 하자 저에게 그것을 뒤집어쓰라고 하더라. 그게 너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고 협박을 한 행적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탱크는 "당시 4명의 여자친구가 있었는데 그중에 한 분이 故 오인혜 누나였다. 오인혜 누나가 집을 방문해 청소를 시작했다. 근데 문을 쾅 닫으며 그의 입에서 나온 한마디는 정말 충격적이었다"라며 길이 오인혜에게 언어폭력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약자에게는 한없이 강하고 강자에게는 한없이 약했다. 코디 매니저 등에게 수시로 언어폭력을 행사했다. 그로 인해서 '무한도전' 녹화 분위기가 안 좋아지면 때로는 유재석, 하동훈 형에게 혼났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탱크는 "불쌍한 척하면서 국민들을 속이려고 하지 말아라. 당신과 연관되어 극단적 선택한 사람이 벌써 3명이다. 스스로 한번 고민해봐라. 적어도 아들보기에 부끄럽지는 않은 아빠가 되어야 한다. 이건 지난 1년의 정으로 드리는 말씀이다"라고 설명했다.
티브이데일리 포토
탱크

탱크의 폭로 이후 해당 소식은 각종 SNS와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탱크와 길은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라오며 누리꾼의 관심이 이어졌다.

논란이 일자 길 소속사 리쌍컴퍼니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탱크 입장에 전면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 18일 업로드된 탱크의 유튜브 영상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 이에 대해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또한 길 전 매니저와 현 오하이오주에 살고 매직 맨션 메인 작곡가로 활동했던 분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라며 "길의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보다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겠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영상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탱크는 이날 추가로 영상을 올리며 재차 길의 만행은 모두 진실이라고 주장했다. 탱크와 길의 주장이 서로 다른 가운데, 사건의 진상이 밝혀질지 주목된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유튜브 캡처, 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탱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