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탱크, 허위 주장·지속적 협박…선처 없다" [공식입장]
2021. 02.19(금) 21:26
가수 기레1
가수 기레1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가수 길 측이 유튜버 탱크의 폭로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9일 밤 길 법무법인 오라클은 공식입장을 발표하고 "해당 유튜버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이를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범법행위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탱크는 지난 17일 유튜브 채널 '탱크 케이팝'을 통해 길이 4명의 여성과 동시에 교제하고, 주변사람들에게 갑질을 했으며 매니저를 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길이 사귄 여성 중 한 명이 故 오인혜라고 주장하며 "양심이 있으면 그런 식으로 불쌍한 척하면서 국민들을 속이려고 하지 말라. 그리고 본인이 한 행동에 대하여 사과하라. 적어도 아들 보기에 부끄럽지는 않은 아빠가 돼야 한다. 이건 지난 1년의 정으로 드리는 말이다"라고 말했다.

법무법인 측은 탱크의 주장에 대해 "해당 유튜버는 길과 함께 작곡가 그룹을 이루어 약 1년의 기간 동안 작업을 했다"며 "작곡가 그룹은 고용관계가 아니라 일종의 동업관계로, 결과물인 음악에서 발생되는 이익의 지분을 배분 받는다. 작곡가들이 비용도 나누어 부담해야 하는 것이지만, 해당 유튜버는 아무 비용도 부담하지 않고 함께 작업한 음악의 저작권 지분 배분만 받았다"고 밝혔다.

'호랑나비' 저작권 지분율은 탱크가 길보다 세 배가 높다며 "저작권 문제와 관련해 길이 해당 유튜버에게 잘못을 뒤집어 씌우려 했다는 내용도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쇼미더머니5'에서 호랑나비가 공개된 후 김흥국씨가 부른 호랑나비를 작사 및 작곡한 이혜민씨와 저작권 문제를 논의하게 됐고, 저작권료의 일정 지분을 양도 및 양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연락을 취했다는 주장이다.

또한 법무법인 측은 탱크가 유튜브에 폭로 영상을 게재하기 전부터 길과 주변인에게 길을 비방하는 내용, 자신의 정신과 치료 사실, 극단적 선택을 하겠다는 연락 등을 해 지속적으로 괴롭혀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더 이상 좌시하지 않고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를 비롯한 민형사상 법적조치를 적극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이하 법무법인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가수 길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오라클입니다. 한 유튜버의 허위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에 대한 길 측의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먼저 해당 유튜버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이를 유포하고 사실인 양 확대 재생산하는 행위는 범법행위임을 말씀드립니다.

해당 유튜버는 길과 함께 작곡가 그룹을 이루어 약 1년의 기간 동안 음악작업을 한 사람입니다. 작곡가 그룹은 고용관계가 아니라 일종의 동업관계로, 결과물인 음악에서 발생되는 이익의 지분을 배분받습니다. 그러한 관계에서는 작곡가들이 비용도 나누어 부담해야 하는 것이지만, 해당 유튜버는 아무런 비용도 부담하지 않고, 함께 작업한 음악의 저작권 지분 배분만 받았습니다. 길이 일방적으로 업무를 지시하고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지불하지 않았다는 해당 유투버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어째서 함께 작업한 "호랑나비"의 저작권 지분율이 길보다 세 배가 높은 것인지 반문하고 싶습니다. 또한 멤버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무한도전 연습실에 언제 어떻게 사람을 가둘 수 있었는지도 의문입니다.

호랑나비의 저작권 문제와 관련하여 길이 해당 유튜버에게 잘못을 뒤집어 씌우려 했다는 내용도 사실 무근입니다. 쇼미더머니 5에서 호랑나비가 공개된 후 김흥국씨가 부른 호랑나비를 작사 및 작곡한 이혜민씨와 저작권 문제를 논의하게 되었고, 저작권료의 일정 지분을 양도 및 양수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연락을 취한 것일 뿐, 그 과정에서 어떠한 협박이나 강요도 없었습니다.

해당 유튜버는 자신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수시로 자살을 결심한다는 내용 혹은 길을 비방하는 영상 또는 메시지를 길과 길의 주변인에게 전송하는 등 당 사건이 촉발된 영상을 유투브에 업로드하기 전부터 길을 지속적으로 괴롭혔습니다.

뿐만 아니라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상습적으로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영상 또는 메시지를 보내며 작업을 같이하자거나 술을 사달라는 무리한 요구를 해 온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 모든 상황을 겪으면서도 길은 인생 선배이자 한때 같은 팀원으로서 이를 안타깝게 여기고 참아왔습니다.

하지만 해당 유튜버의 만행은 지속되어 오로지 길을 깎아내리려는 목적으로 고인까지 언급하기에 이르렀고, 관련 없는 무고한 연예인들까지 거론되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이에 길은 더이상 묵인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길은 본 법무법인을 통해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를 비롯한 민형사상 법적조치를 적극 취할 것이며, 이 과정에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엄중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정확한 정황 및 진위 여부 확인을 위해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 양해를 구하며, 개인적인 일로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숙여 사과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