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故 오인혜·아이유 언급 사과 "아직 배움 부족해"
2021. 02.19(금) 21:50
탱크
탱크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가 그룹 리쌍 길에 대해 폭로하던 중 제3자의 실명을 거론한 것에 사과했다.

탱크는 19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질책하신 부분에 대하여 사과드립니다. 그러나 모두 진실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추가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탱크는 " 스스로 휴식을 선택하신 분들인데도 불구하고 제가 저의 제가 전달하고자 하는 사실들을 뒷받침하기 위해서 그분들을 이용했다. 영상을 찍었을 때 흥분한 상태였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가 실명이 아닌 가명이라도 써서 전달을 했어야 하는 부분이다. 아니면 그냥 아예 건드리지 말았어야 하는 부분인지 아직 배움이 부족해서 그 부분에 대해서 먼저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탱크는 "제가 백 번 잘못한 일이다. 저는 조금이라도 더 사실들을 끌어모아서 길을 두 번 다시 복귀할 수 없도록 하고 싶었다. 굉장히 화가 나 있는 상태였다. 해서는 안 될 짓을 저질렀다"라고 이야기했다.

앞서 탱크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탱크 케이팝'을 통해 길의 사생활을 터트리며 故 오인혜와 아이유, 장기하 등을 언급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출처=탱크 유튜브 캡처]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 탱크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