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A씨 "뺨 때리고 돈 뺏어" 주장
2021. 02.21(일) 12:52
티브이데일리 포토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걸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이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0일 누리꾼 A씨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수진이 학교 폭력의 가해자라고 주장하는 글을 남겼다.

글에서 A씨는 "더는 지체하면 안 될 것 같아 오늘 내일 중으로 글을 게시할 생각"이라며 "무슨 짓을 하고 다녔는지 모르시는 분들의 저 강수진 드립 때문에 분노가 가시질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화장실에 제 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다가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단체 문자로 '이제부터 ㅇㅇㅇ(제 동생) 왕따' 하고 돌려가면서. 생각만 해도 욕 나온다"라며 "제 동생은 하루하루 어디서 노래만 나와도 힘들어하는데"라고 덧붙였다.

A씨는 증거가 있냐는 누리꾼들의 질문에 피해를 당했다는 친동생 B씨와의 카톡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친동생 B씨는 "물갈이를 해야 한다며 상가 화장실로 데리고 가서 '나 먼저 때린다'라면서 갑자기 뺨을 때리더라고요. 그러고 '이제 너도 때려'라고 말하며 같이 따라온 제 친구를 때리게 했습니다. 저는 제 친구랑 서로가 서로에게 뺨을 때려야 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B씨는 "먹다 남은 음료수를 마시게 해 놓고는 자기 음료수를 제가 다 먹었으니 음료수 값을 달라면서 돈을 뜯어내고 남의 교복 뺏어서 입고 돈 빌려가서 안 주고 물건 훔쳐쓰고 가만히 있는 애들 물건 뺏고 안 주면 띠껍다고 욕하고"라고 덧붙였다.

해당 논란과 관련해 (여자)아이들 측은 "사실관계 파악 중"이라며 "확인 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A씨 글 전문이다.

(여자)아이들 ㅅㅅㅈ 학폭 터뜨릴 때다. 온 세상 사람들이 알아야 해. 안 그래도 극성 팬들이 살인자 XX다 뭐다 해서 더더욱 밝혀야겠다고 마음 먹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더는 지체하면 안 될 것 같아 오늘 내일 중으로 글을 게시할 생각이고요. ㅅㅅㅈ이 무슨 짓을 하고 다녔는지 모르시는 분들의 저 강수진 드립 때문에 분노가 가시질 않네요. 화장실에 제 동생과 동생 친구를 불러다가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단체 문자로 "이제부터 ㅇㅇㅇ(제 동생) 왕따" 하고 돌려가면서 아씨 생각만 해도 욕 나오네요 진짜ㅋㅋㅋ

제 친동생이 와우중 나왔어요. 98년도 생이에요. 경기도 화성시에 살고 있고요. 자세한 내용은 잘 작성해서 커뮤니티에 따로 올릴 예정입니다. 저도 가해자 한 명 빼고 다른 분들에겐 죄송할 따름이지만 제 동생이 고통 받았던 시간을 더이상 모른 척 할 수는 없을 것 같아서요. 내 동생 중학교 다닐 때 뺨 때리고 돈 뺏어가고 괴롭힌 애가 아이돌 돼서 티비에 뻔뻔하게 얼굴 들고 나와.

그래서 그 이미지가 너무 역겨워요. 제 동생은 하루하루 어디서 노래만 나와도 힘들어 하는데 어디 면상을 공중파에 내미는지... 오늘 내일 중으로 상세하게 올릴 예정입니다. 제가 곧 진짜라는 걸, 제 동생을 그리고 아무것도 모르는 팬분들을 위해서라도 밝혀낼테니 그 부분은 걱정해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소중한 위로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티브이데일리 김지현 기자 news@tvdaily.co.kr /사진=(여자)아이들 수진]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김지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수진 | 수진 학폭의혹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