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12바늘 꿰맨 부상, 근손실 싫어 당일 헬스장 行" (집사부일체)
2021. 02.21(일) 20:03
SBS 집사부일체, 김소연
SBS 집사부일체, 김소연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배우 김소연이 부상 투혼 사연을 밝혔다.

21일 방송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출연 배우 김소연 유진 이지아가 출연해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소연은 과거 연기를 하던 도중 부상을 당했던 일화를 밝혔다.

김소연은 과거 아나운서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 방송국 신입 아나운서들과 함께 실제로 연수를 받았고, 대사를 외우기 위해 공책 여러 권을 쓰며 까맣게 채웠다고 말해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김소연은 액션신을 찍다가 다리가 찢어지는 부상을 입었다고도 밝혔다. 김소연은 "앰뷸런스 안에서 몸부림 치는 액션이었다. 발버둥을 치다가 12발을 꿰매는 부상을 당했다"며 "그날도 병원에 갔다가 헬스장에 갔다. 애써 만든 근육이 사라지는 것이 너무 아깝더라"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티브이데일리 황서연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SBS '집사부일체']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황서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김소연 | 집사부일체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