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연이은 학폭 폭로 "죗값 달게 받아" [종합]
2021. 02.22(월) 10:58
박혜수 학폭
박혜수 학폭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배우 박혜수가 학교 폭력 가해자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 작성자 A씨는 "지금은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자 배우에게 학폭을 당한 경험이 있다"며 피해 내용을 나열했다.

A씨는 "(해당 여배우가)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내고 비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작성한 글에는 실명이 거론되지 않았지만, 누리꾼들은 해당 배우를 박혜수라고 추측했다. 이에 A씨는 해당 여자 배우가 박혜수는 아니라면서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이 글을 기점으로 박혜수가 과거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폭로글이 연이어 게재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박혜수의 개인 SNS에 박혜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의 댓글이 게재되고 있다. 누리꾼 B씨는 박혜수의 인스타그램에 "혜수언니 나 대청중 때 김OO다. 죗값 달게 받아"라는 댓글을 달았다.

B씨는 박혜수가 자신의 아버지에게 전화해서 욕을 하고 자신의 뺨을 때렸다며 "스무 살 동창회 할 때 사과 한 번이라도 했으면 그냥 그럴 수 있지 어렸으니까 할텐데 사과 한 번을 안 하고 인사도 안 하더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렇게 당했으면서 다들 쉬쉬하는 거 보면 대청중학교 사람들이 착하긴 착했던 거 같다"며 "아직도 친구들과 쟤(박혜수)한테 당했던 거 얘기하고 씩씩댄다"고 했다. 또 "전 직접 당해봤으니 (의혹) 안 묻히게 힘 쓸 것"이라며 "댓글 고소하면 진짜 양심 하나 없는 거지. 나도 가만 있지 않겠다"고 썼다.

또 다른 누리꾼도 박혜수 SNS에 댓글로 "여러분 얘(박혜수) 일진 출신에 학폭 가해자 맞다"며 "심하게 때리고 그런 일은 없었을지 몰라도 인성 쓰레기고 남 까는 거 좋아하는 애인 건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이 가운데 박혜수가 SBS 'K팝 스타' 출연 당시 불거졌던 학폭 의혹 글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한편 박혜수는 26일 첫 방송되는 KBS2 금요드라마 '디어엠' 출연을 앞두고 있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최하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박혜수 학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