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의혹’ 박혜수 옹호글 등장 “차별 없이 친구 대했다” [전문]
2021. 02.22(월) 20:21
배우 박혜수 학폭 학교폭력 나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인스타
배우 박혜수 학폭 학교폭력 나이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인스타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배우 박혜수 학폭(학교 폭력) 논란에 관련, 그를 옹호하는 동창의 증언이 나왔다.

22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박혜수 동창입니다“라는 제목으로 박혜수와 대청중학교 동창이라는 글쓴이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혜수가 노래도 잘하고 예쁘고 그냥 끼가 튈 정도로 많았었고, 그래서 다들 친해지고 싶어 하는 그런 존재였던 것 같다. 전학생을 견제하는 것이 사실 중학교 시절에 자연스러운 일이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글쓴이는 박혜수를 곁에서 지켜봤다며 존경스럽다고 표현했다. 특히 그는 “저렇게 사악한 사람이 아니었는데. 저 포함, 존재감이 없던 친구들한테도 먼저 다가와 주고, 안타깝지만 약육강식이 바탕이 되는 학창 시절임에도 불구하고, 차별 없이 대해주던 친구였다”라며 박혜수의 인성을 옹호했다.

이하 박혜수 동창생 글 전문

네이트판에, 그리고 커뮤니티 사이트에 글을 올리는 것이 처음인데, 연예계 이런 쪽에 원래 관심이 있지 않다가, 어릴 때 잘 알았던 사람의 안 좋은 이야기가 여기서 시작되었다는 것을 알고 옹호 글이라고 볼 수 있는 것을 쓰게 됐습니다. 사실 폭로에 대한 진위를 따지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가장 큰 관심사지만, 제가 글을 쓰는 이유는 그 어떠한 잘잘못을 따지기 위함이 아닙니다. 그저 제 시각에서의 기억을 담고자 글을 적습니다. 제 일이 아니기도 하고, 연락을 안 한 지 오래된 동창이지만, 그래도 한때 잘 알던 친구가 한순간에 악마로 비추어지는 데 모르는 체 가만히 있기가, 마음이 불편해서, 이렇게 고민 끝에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막상 혜수는 이 글을 쓴게 저라는게 놀라울 수도 있지만요.

혜수는 제가 다니던 중학교에 전학을 왔었고, 초반에 그냥 반 친구들이랑만 어울려 다니는 되게 조용한 친구였습니다. 물론 눈에 띄는 얼굴이기도 해서 곧 인기가 많아지기는 했지만요. 혜수가 노래도 잘하고 예쁘고 그냥 끼가 튈 정도로 많았었고, 그래서 다들 친해지고 싶어 하는 그런 존재였던 거 같아요. 전학생을 견제하는 것이 사실 중학교 시절에 자연스러운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혜수가 키도 되게 작고 여려 보이는데도 정신적으로 강해서, 논다는 애들의 괴롭힘에 굴복하는 성격이 아니었어요. 원래 사실 학창 시절에 놀았다는 사람들이 그저 협박 형태의 공포 유발 식의 괴롭힘이 많은 건데, 혜수는 그런 거에 기가 죽지도 않았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그들도 어느 정도 그냥 포기했던 거 같습니다. 못 괴롭힐 거면 차라리 친구처럼 대하자 이런 뉘앙스였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옆에서 그런 대략적인 과정을 지켜본 사람으로서. 그게 정말 버거운 일인데도 잘 이겨내는 혜수를 보면서 그 당시에 친구지만 존경스러운 부분이 확실히 있었습니다.

인터넷에, 그리고 최근에 지인들을 통해 들린 무시무시한 이야기들 때문에 저도 많이 놀랐습니다. 혜수가 눈에 띄는 친구고, 어느 순간부터는 누구한테 괴롭힘 받는 걱정을 할 필요 없는, 그런 입장에 있는 친구였지만 저렇게 사악한 사람이 아니었는데. 저 포함, 존재감이 없던 친구들한테도 먼저 다가와 주고, 안타깝지만 약육강식이 바탕이 되는 학창 시절임에도 불구하고, 차별 없이 대해주던 친구였습니다. 사실 속사정을 잘 모르고 표면에서 보면 괴롭히던 애들도 안 건드리고, 눈에도 띄었기 때문에 어떤 이야기가 나와도 혜수가 그랬으려니 할 사람들이 많을 거 같습니다.

제가 대청중 학생이었다는 증명을 하고 싶은데, 달리 방법이 없어서, 다닌 사람들만 알 수 있는 이야기들로 증명을 하겠습니다. 아이들 사이에서 유명한 수학 담당 선생님이었던 ㅎㅇㄷ 선생님이 계셨고, 아무 말 없이 떠드는 학생들 수업 참여 점수 조용히 깎으시던 ㄱㅅㅈ 음악 선생님. 별명이 간디셨던 선생님도 계셨습니다. 매점에서는 제가 다닐 시절에는 생귤탱귤을 자주 먹었던 기억이 있고,,

사실 혜수를 옹호하는 글을 올리기가 어려웠던 것은 너무 공격적인 사람들의 진술로, 제 글이 무력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고. 큰 일에 연류되는 것이 부담스럽고 겁도 났습니다. 하지만 얼굴이 알려져 아무래도 타격을 쉽게 받을 입장인 사람인 걸 알고 쏟아지는 공격에 저는 다시 그 약육강식 시절을 목격하고, 겪는 거 같아서, 그저 안타깝고 씁쓸한 마음에 용기를 내 글을 올립니다. "어떻게 살았으면 옹호 글이 하나도 없냐"는 글을 보고서 꼭 글을 올려야겠다 생각하기도 했고요.

분명 저 말고도 혜수를 좋게 기억하는 사람들이 많을 겁니다. 제가 글을 써서 괜히 일을 번지게 하는 것이 아니었으면 하고, 부디 혜수를 포함해 저희 동창들이 이로부터 상처를 안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DB]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이기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동창 | 박혜수 | 학폭
싸이월드공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