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안희연 "서른 되는 날, 기분 구렸다"
2021. 02.23(화) 15:19
안희연
안희연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아직 낫서른' 배우 안희연이 서른을 맞은 것에 대한 심경을 전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연출 오기환·제작 메리크리스마스) 제작발표회가 23일 공식 카카오TV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현장에는 오기환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인선, 강민혁, 안희연, 송재림, 차민지가 함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안희연은 '아직 낫서른'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지난해에 이 작품을 만났다. 29살의 입장에서 서른이 궁금했다. 그게 아무래도 작품을 선택하는 데 영향을 줬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자 세 명의 다른 사랑 이야기라는 게 가장 큰 메리트로 다가왔다. 캐릭터적으로도 이란주의 성장을 느껴보고 싶었다"라며 "사실 서른이 될 때 기분이 구렸다. 몹시 안 좋았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가장 트렌디한 사랑의 형태들을 선보여 왔던 오기환 감독이 연출을 맡아,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나이 서른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박상후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신정헌 기자]
기사제보 news@tvdaily.co.kr        박상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안희연 | 하니
싸이월드공감